GO
  • 마라도와 가파도 여행은 운진항 [모슬포 남항]에서 직항으로 출발합니다 ~~~
  • 마라도와 가파도 여행은 운진항 [모슬포 남항]에서 직항으로 출발합니다 ~~~
장식요소 장식요소 장식요소 장식요소

아시아 유인도중 가장 낮은 섬!
제주의 옛모습을 간직한 섬, 가파도

about gapado

면적 0.84㎢, 해안선 길이 4.2㎢, 최고점 20.5"대정읍에서 5.5km 떨어진 바다에 있습니다.

1842년 이후부터 사람들이 들어가 살게 되었으며, 현재 운진항에서 매일 정기여객선이 왕래합니다. 연안에서 해녀들이 김, 굴, 해삼, 전복, 소라 등을 채취합니다.

또한, 가파도는 역사적으로 유명한 곳입니다. 바로 우리나라가 처음으로 서양에 소개된 계기가 된 곳으로 추측되기 때문입니다. 1653년 가파도에 표류했으리라 짐작되는 네덜란드의 선박인 스페르웨르호 그 안에 타고 있었던 선원 헨드릭하멜이 '난선 제주도 난파기'와 '조선국기'를 저술함으로써 우리나라가 처음으로 비교적 정확히 소개된 것입니다.

가파도 안내

소재지:서귀포시 대정읍 하모리 (운진항에서 남쪽으로 5km 해상)

크기:해안선길이 4.2km, 최고높이 20.5m

면적:약 30만평

체험:낚시체험, 해녀와의 체험, 야간의 올레길, 스노쿨링, 텐트존 등

먹거리:보말칼국수, 짬뽕, 짜장면, 소라구이, 정식, 핫도그, 청보리미숫가루, 아이스크림, 해물라면, 커피음료

가파도 포토존:할망당, 상동우물, 보름바위, 고냉이돌, 불턱, 돈물깍, 소망전망대, 벽화마을길 등

가파도 볼거리

*더 많은 정보를 보려면 아이콘을 클릭해주세요.
상동포구선착장 상동마을할망당 소망전망대 고냉이돌 까마귀돌 문화예술창작공간 짓단집밭 불턱 돈물깍 상동우물

올레코스 경로 총 5km , 1~2 시간

상동포구 → 상동본향당(0.2km) → 장택코정자(0.8km) → 냇골챙이(1.7km) → 가파초등학교(2.1km) → 전화국(2.4km) → 개엄주리코지(2.6km) → 큰옹짓물(4.1km) → 제단(4.4km) → 부근덕(4.5km) → 가파포구(하동)(5km)
  • 먹거리
  • 볼거리
  • 체험
  • 낚시체험
  • 해녀와의 체험
  • 물놀이 체험
  • 야간의 올레길
  • 스노쿨링
  • 텐트촌
  • 자전거 체험
  • 성게국, 보말칼국수, 해산물정식
  • 소망전망대, 고인돌군락지, 선돌, 짓단집, 고망물 등
  • 소라, 보말, 거북손, 굴, 미역 등 채취 가능
  • 벵에돔, 자리, 돌돔 등 (낚시대 대여 가능)
  • 속칭 '태왁'을 이용하여 직접 해녀와의 조업 체험 가능
  • (해수욕장) 워터 슬라이드
  • 석등 올레길
  • 오리발, 물안경 대여 가능
  • 텐트 대여 가능 (하동 복지회관 앞)
  • 대여가능

event

상동포구 선착장

가파도 주민들과 관광객들의 교통수단인 가파도 정기여객선의 승.하선이 이루어지는 곳이다.

상동마을 할망당

어부와 해녀의 안전과 풍어를 빌던 곳으로 상동 할망당은 ‘매부리당’, 하동 할망당은 ‘뒷서낭당’으로 부르며, 재단이 주로 남성 위주로 마을의 안녕과 풍요를 비는 축제 성격의 제사를 지내는 곳이라면, 당은 여자들이 주도해 어부와 해녀의 안전과 풍어를 빌던 곳.

보름바위(큰 왕돌)

가파도 북서쪽 해안가에 있는 큰 암석으로 큰 바람을 일으킨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바위크기는 상하가 약 4m, 좌우가 약 3m로 함부로 바위에 올라가거나 걸터앉으면 태풍이나 강풍이 불어 큰 재난이 생긴다고 하여 신성시 함.

소망 전망대

가파도에서 제일 높은 위치(해발 20.5m)에 2.5m 높이로 설치하여 제주 본섬과 한라산, 마라도 그리고 푸른 바다를 한눈에 볼 수 있는 가파도 최적의 명소이며, 매년 국태민안(國泰民安)을 기원하는 ‘한라산신제’처럼, 이 곳에서 한라산을 향해 설문대 할망에게 소망을 기원할 수 있는 장소다.

고냉이 돌

가파도 남쪽 해안가에 있는 바위로 그 형태가 마치 고양이와 비슷한 데서 연유한 이름으로 ‘고냉이’는 ‘고양이’의 제주어.

할망당

어부와 해녀의 안전과 풍어를 빌던 곳으로 하동 할망당은 ‘뒷서낭당’으로 부르며, 재단이 주로 남성 위주로 마을의 안녕과 풍요를 비는 축제 성격의 제사를 지내는 곳이라면, 당은 여자들이 주도해 어부와 해녀의 안전과 풍어를 빌던 곳.

돈물깍

바닷가의 샘 끄트머리라 하여 붙여진 이름으로 돈물은 담수를 일컫는 제주지역어로, 바닷물, 즉 짠물과 대비되는 말인데, 바닷가 마을에는 소금기 없는 담수가 비교적 적지만 제주지역 바닷가 마을이 공히 사용하는 명칭.

불턱

해녀들이 물질을 하기 위해서 옷을 갈아입거나 무자맥질해서 작업하다가 불을 피워 몸을 녹이기 위해서 바닷가에 돌을 둥그렇거나 네모지게 쌓아 만든 공간을 말한다.

문화예술창작공간

가파도 문화예술창작공간은 제주특별자치도와 현대카드(주)가 장기간 중단된 공사장을 매입해 국내외 유명작가들의 거주와 창작공간으로 만든 건물이다.

가파도 아름다운 섬 만들기 사업으로 조성된 ‘가파도 문화예술창작공간’은 2019년 대한건축사협회에서 주관하는 ‘한국건축문화대상 준공 건축물 사회공공부문에서 대상에 선정됐다.

짓단(제단)

마을의 안녕을 도모하여 포제를 지내는 장소로서, 제을 지낼 때 사용하는 일종의 사당인 집을 ‘짓단집’이라 하고 그 집이 있었던 밭을 ‘짓단집밭(제단집)’이라고 부른다.

까마귀돌(동산)

가파도 하동포구 부근에 있는 큰 바위를 가리키는 것으로 그 형태가 마치 까마귀와 비슷하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까마귀돌도 보름바위와 마찬가지로 함부로 만지거나 혹은 위로 올라서거나 걸터앉으면 태풍이나 강풍이 불어 큰 재난이 생긴다고 하여 신성시 한다.

상동우물

벽화마을길

  • 10-1 올레코스
  • 벽화마을

영상으로 한눈에 보기